• 3분연구소
  • 아이라이크스폰서애드

뉴스 홈 > 경제

  • 확대
  • 축소

넵튠 자회사 오올블루·아크베어즈 합병…님블류런 출범

넵튠 산하 개발 자회사 두 법인 간 합병했다. 사진은 넵튠이 입주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 킨스타워 /더팩트 DB

[더팩트 | 최승진 기자] 넵튠의 개발 자회사 오올블루와 아크베어즈가 합병 절차를 마치고 '님블뉴런'이라는 새로운 사명과 새 브랜드 로고(CI)를 공개했다.

18일 넵튠에 따르면 오올블루는 실시간 전략 체스 게임 '미니막스 타이니버스(미니막스)'의 개발사고 아크베어즈는 1세대 모바일 배틀로얄 게임 '블랙서바이벌' 개발사다.

님블뉴런은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김남석 대표와 정신철 대표는 각각 미니막스와 블랙서바이벌을 총괄한다.

이와는 별도로 블랙서바이벌의 3차원 그래픽 프로젝트 '블랙서바이벌:영원회귀' 개발을 위해 양 개발진이 힘을 합치게 됐다.

김남석 님블뉴런 각자대표는 "전 세계의 놀라운 플레이어 등과 함께 재미있고 완성도 높은 게임을 만들기 위해 두 회사의 장점들을 잘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haii@tf.co.kr

주요 뉴스

    3분 연구소